아사히카와 당일 치기 : 아사히카와 시립 박물관 #4

아사히카와 당일 치기 출발

2번째 날이 되었고, 오늘은 아사히카와 당일 치기를 하기 위해 외출에 나섰습니다.
어제 전국 JR패스를 교환 하였기 때문에, 그린샤를 이용해서 아사히카와로 출발 하였습니다.
좌석 사진은 찍지 못하였지만, 제가 탄 그린샤 중에 가장 좋은 편에 속하는 좌석이었습니다.
그린샤 좌석이 1-2 배열이고, 전체 가죽시트로 되어 있고 넓고 편하고 좋았습니다.
여행 가는 사람들 보다는, 대부분 비지니스를 하기 위해 가는 것 같았습니다.

아사히카와로 가는 JR기차 풍경




아사히카와 역



아시히카와역은 새로 건설을 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내부나 외부가 매우 깔끔하였습니다.
아시카와는 홋카이도 교통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나중에 삿포로까지 신칸센이 오고,
나중에 아사히카와까지 올 수도 있기 때문에, 크게 지어놓은게 아닐까 싶었습니다.

아사히카와 역 주변 풍경





사실 아사히카와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고 오지 않아서 역 근처에서 좀 헤맸습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 추천한 관광지를 그냥 가자는 생각이었어서 자세히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이리 저리 왔다갔다 하다가 시립 박물관을 가기 위해 방향을 잡고 출발 하였습니다.

아사히카와 시립 박물 가는 길



걷고 있는 다리가 홋카이도 3대 다리 중 하나인가 그렇다고 나중에 들었습니다.
일본은 이렇게 숫자를 붙여서 명소를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눈이 한국의 눈과 다르게 습기를 별로 가지고 있지 않아서 눈이 내리더라도 그렇게 춥지 않았습니다.

아주 많이 쌓여있는 눈 위로 일자로 걸은 동물(여우)의 발자국도 볼 수 있었습니다.










눈이 엄청나게 많이 쌓여있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도시 거리에 사람이 거의 없고, 눈은 많이 쌓여있고 하니 묘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뭔가 굉장한 자유를 느낄 수 있었고, 거리도 예쁘고 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나중에는 눈도 굉장히 많이 내려서, 더욱 뭔가 그런 기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눈이 많이 와서 박물관의 입구가 어디인지 찾는데 헤깔릴 정도 였습니다.

아사히카와 시립 박물관 내부




아무래도 겨울이라 날씨가 추웠는데 따뜻한 실내로 들어와서 좋았습니다.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는 곳이 있고, 간단한 기념품 상점도 있었습니다.
심포니? 라는 식당도 있어서, 마침 식사 시간이 되었기 때문에 여기서 식사를 하였습니다.





돈가스 카레 덮밥을 주문하였는데, 메뉴판에 있는 것과 정말 똑같이 음식이 나왔습니다.
맛는 그냥 무난 했던 것 같습니다.
인테리어는 올드 했지만, 깔끔하고 깨끗해서 식사하는데는 전혀 문제가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추워도 얼음물을 좋아하는데, 얼음물을 줘서 이러한 점이 일본에서 좋은 것 같습니다.

입장권은 300엔에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일본은 보통 관광지나 시설에 대한 입장권이 비싼편인데,
시립이라서 그런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아사히카와와 홋카이도의 옛날 모습을 볼 수 있는 컨텐츠들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아무래도 자세한 내용을 이해하기는 어려웠습니다.
다른것보다 실내가 따뜻했기 때문에 잠시 쉬어갈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겨울이라서 야외가 눈으로 다 덮여 있어서, 야외는 눈 밖에 볼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나중에 여름에도 다시 방문해보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아사히카와에 방문하신다면 한번쯤 방문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http://www.city.asahikawa.hokkaido.jp/hakubutukan/

[2015] Japan – 전국일주

아사히카와 당일 치기 : 아사히카와 시립 박물관 #4”에 대한 1개의 생각

  1. 핑백: 일본전국여행 : 삿포로 맛집 토리톤 회전초밥 &야경 #3 - dingpong의 블로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