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도보 여행기 – 8 (완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걸어서 제주컨벤션센터에 도착했다. 날씨가 상당히 덥기도 하고, 갈 때는 내리막길이었지만 다시 돌아올 때는 오르막길이라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제주컨벤션센터를 방문한 이유는 새로 만든 건물이기도 하고 내국인 면세점이 있다고 해서 방문하게 되었다. 이때 컨벤션센터는 아세안 정상회의를 준비하느라 바쁜 모습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는 고급 호텔과 같이 깔끔하게 잘 되어 있었다. 사람이 별로 없어서 굉장히 한산한 분위기이다. 배가 고파서 식당을 찾았는데 너무 비싸서 사먹지를 못하였다. 그래서 커피를 한잔하고 밑으로 내려가서 면세점을 찾았다. 초콜릿이라던가 액세사리, 홍삼 제품을 샀는데 나중에 비행기를 탈 때 다 환불하였다. 홍삼 제품은 같은 로얄 제품인데도 인터넷에서 더 저렴한 제품이 있었고 다른 것들도 비슷하였다. 아무래도 환율의 영향이 아닌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세점 쇼핑을 한 뒤에 잠깐 쉬고 밖으로 나왔다. 알아보니 아프리카 박물관이랑 주상절리가 근처에 있다는 정보를 듣고 또 걸어서 이동하였다. 조금 걷다 보니 아프리카 박물관이 나왔다. 인터넷에서 평을 검색해본 결과 그리 기대되지 않아서 안에 들어가 보지는 않았다. 주변에서 사진을 여러 장 찍고 나서 주상절리로 걸어서 이동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상절리에 도착하면 입장료를 내고 들어갈 수 있다. 성인은 1인당 2,000원을 내야 한다. 입장하는 곳이 오른쪽에 보이고 입구는 공원과 같이 구성되어 있다. 공원에서 사진을 찍고 놀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상절리의 멋진 풍경들이다. 어떻게 저렇게 바위가 깎아지고 바다가 푸른지 정말 멋진 풍경이 펼쳐졌다. 한참 동안 바라보면서 사진도 찍고 풍경을 즐기면서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매우 좋아서 어디를 어떻게 찍던지 사진이 매우 잘 나온다. 실제로 봐도 멋진 풍경이지만 사진도 잘 나오기 때문에 기분이 매우 좋았다. 역시 제주도의 꽃은 바다인 것 같다. 국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푸른빛, 에메랄드빛 멋진 바다가 많이 펼쳐져 있다. 흔하게 이러한 해변과 같은 곳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역시 여름은 제주도가 최고인 것 같다. 이때는 5월이기 때문에 직접 바다에 들어가지는 못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히 이렇게 길을 걷다가 올레 길을 발견하였다. 몇 번 올레 길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올레 길을 걷고 싶은 마음도 있었기 때문에 무작정 따라가 보기로 하였다. 사실 이 이후에 일정은 딱히 정해져 있던 것도 없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 길은 파란색 화살표로 되어 있지만 다음과 같이 리본과 같은 것으로도 표시되어 있는 것 같다. 표시가 잘 되어 있기 때문에 따라가는 데 무리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걷는 올레 길이었지만 올레 길 표시가 아니라면 찾아오기 정말 어려운 길로 올레 길은 안내를 하고 있었다. 그래서 올레 길을 사람들이 많이 사랑하는 것 같다. 사람도 별로 없고 풍경이 매우 좋은 곳이 많았다. 안내책자에서는 볼 수 없는 곳, 자동차 여행으로는 느낄 수 없는 그러한 것들이 있는 것 같다. 다음에 제주도를 도보여행을 하게 된다면 올레 길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 길이 끝나고 다시 힘들게 오르막길을 올라서 처음에 테디베어 박물관이 있는 곳으로 돌아왔다. 그 주변에 있는 한식집에 들어가서 늦은 점심을 먹게 되었다. 비빔밥과 찌개를 먹었었는데 굉장히 배고픈데 먹어서 그런지 매우 매우 맛있었다. 가격은 6천 원 정도 했었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을 먹고 힘을 내서 마지막 방문지로 여미지식물원을 갔다.  여미지식물원은 큰 돔과 같은 형태로 되어 있고 중앙을 기준으로 방향별로 테마공간이 구성되어 있어 구경할 수 있다. 그리고 밖에는 열차를 타고 외부를 구경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여미지식물원의 여러 가지를 다 구경을 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오전에 출발하여 제주공항에 40분 정도 만에 도착할 수 있었다. 오랜만에 비행기를 타서 편하게 집에 와서 좋았다. 이렇게 제주도 4박5일 여행은 마무리되었다.

1 thought on “제주도 도보 여행기 – 8 (완결)

  1. 핑백:제주도 도보 여행기 – 6 | dingpong의 조그만 휴식공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