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부산으로 3박4일 여행기 – 4 (완결)

출발지 : 서울역
여행지 : 부산시(서면,온천장,부산대앞, 해운대, 해동용궁사)
이동 수단 : KTX, 대중교통
여행 일정 : 2008년 6월 6월 ~ 2008년 6월 9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번째 날 이야기가 계속됩니다. 태종대 구경을 마치고 태종대 앞에서 88번 버스를 타게 되었습니다. 태종대 앞에는 버스 노선이 여러개가 있는데 88번을 타게 된 이유는 서면으로 가기 위함입니다. 서면은 부산 최대의 번화가로 알고 있기 때문에 부산에 가기 전부터 대충 어떠한 곳인지 알고 있었습니다. 서울의 명동과 같은 곳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에 내려서 찍은 모습입니다. 큰 길에 각종 상가들이 빼곡히 들어서 있습니다. 정말 번화가 다운 곳이였습니다. 앞에 보이는 통로는 지하상가로 가는 길인 것 같습니다. 지하상가로 들어가도 강남역 지하상가와 같이 큰 상가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그래서 지하상가던지 지상이던지 상가가 굉장히 많고 볼거리도 놀거리도 많은 곳이 서면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언급했던 지하상가의 모습입니다. 각종 옷이나 쥬얼리 악세사리 상가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날씨가 조금 더웠는데 지하상가는 제 기분인지는 모르겠지만 더 더워서 오래 구경할 수는 없었습니다. 부산엔 서면이나 부산대학교 앞이나 남포동이나 옷을 살 수 있는 상가는 전체적으로 많이 있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면의 중심가 모습입니다. 이러한 큰 길에 큰 건물들이 들어서 있고 상가들이 빼곡히 있습니다. 이러한 길이 골목골목 있기 때문에 구경할 거리들이 많은 것입니다. 그래서 처음 가는 사람들은 길을 헤맬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지도에 나와있는 호텔을 찾아 가려고 했지만 지도에 나온데로 가도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관광지도가 이상한 건지 아니면 제가 못찾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서면에서 놀고 나서 온천장역으로 이동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천장역의 모습입니다. 온천장에서 찍은 사진이 이 사진밖에 없기 때문에 말로 설명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온천장에 갈 계획은 전혀 없었지만 서면에서 호텔을 찾지 못해서 이동을 하게 되었습니다. 온천장은 말 그대로 온천이 나는 곳입니다. 온천을 중심으로 여러 호텔과 숙박시설이 모여 있고 온천장역에는 홈플러스가 있기 때문에 쇼핑하기도 좋습니다. 그래서 온천도 경험하고 숙박을 하고 부산대입구에서 놀기 위해서 온천장역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온천장역에서 지도에 표시 된 곳으로 가서 숙박을 잡았고 택시로 한정거장 거리에 있는 부산대학교역으로 이동을 하였습니다. 보니까 이곳으로 외출 할 때 카메라를 가지고 가지 않아서 부산대앞의 모습도 사진이 전혀 있지가 않아서 여행기를 쓰는데 난감하네요. 다음부터는 꼭 카메라를 잘 가지고 다녀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부산대 앞은 적당한 놀거리와 구경거리가 있는 곳입니다. 옷가게도 많고 쥬얼리를 파는 곳도 많고 노점상도 많아서 먹을 거리도 많이 있습니다. 특히 젊은 대학생들이 많아서 그런지 핸드폰 파는 가게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부산을 여행한다면 한번 들려볼 만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산대 앞을 구경한 후 걸어서 온천장까지 다시 걸어왔습니다. 걸어서 10~15분 정도면 도착 할 수 있기 때문에 지하철로 이동 하는 것보다 걸어서 이동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일째 되는 날입니다. 일어나서 해운대역으로 이동을 하였습니다. 해운대는 모르시는 분들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매년 여름철이면 해운대 해수욕장에 엄청난 인파가 몰려서 뉴스에도 많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부산 여행에서 해운대쪽은 빠질 수 없는 코스 중에 하나가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부산에서는 어디서든지 가까이에서 바다를 볼 수 있고 해운대에 특별한 무언가가 있지는 않았기 때문에 구지 해운대를 고집해야 할 이유는 없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운대역에 내려서의 풍경입니다. 멀리 해운대 기차역이 보이는데 신촌역과 같이 그러한 기차역이 아닌가 싶습니다. 저쪽길로 버스들이 다니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운대역에 있는 세이브존입니다. 주변에 마땅히 먹을 만한 것이 없어서 세이브존에 있는 지하 식당가에서 점심을 해결하였습니다. 여기서 먹는 돈까스는 비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것은 아마 무난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히 생과일쥬스가 좋았습니다. 해운대가 관광지이긴 하지만 사람들도 많이 사는 곳인 것 같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을 먹고 해운대쪽으로 다시 가는 모습입니다. 이 횡당보도만 건너면 반대편으로 백사장과 바다가 펼쳐져 있습니다. 주변으로는 각종 큰 호텔과 모텔들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습니다. 그리고 조금 더 가면 큰 건물에 각종 유명한 음식점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여러 곳에서 공사를 하고 리모델링을 하고 있는 것 같이 보였습니다. 아마도 곧 여름 시즌철이기 때문에 그러한 것을 준비하고 있는 것 같이 보였습니다.

해운대 바다의 모습입니다. 짧은 동영상으로 시원한 바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같이 더운 여름에 이렇게 바다에 놀러가서 수영하면서 놀고 싶네요. 시원한 바다가 그리워지는 여름입니다. 요즘 같은 때 가면 바다에 사람들도 많고 행사도 많아서 볼 거리도 많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바다를 구경하고 근처 콘도에 짐을 풀었습니다. 글로리콘도라는 곳인데 적극 비추하는 곳입니다. 물론 저렴한 가격에 묵을 수는 있겠지만 왠만한 여관방보다 좋지 않은 시설을 자랑합니다. 그러니까 왠만하면 가지 않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어째든 그래서 이번에는 해동용궁사를 가기 위해 버스를 탔습니다. 181번 버스를 타서 30분 조금 안걸리는 시간으로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를 타면 해동용궁사앞에서 내릴 수 있습니다. 해동용궁사는 불교의 절인데 바다를 끼고 지어져 있고 화려하고 멋있게 꾸며져 있어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이기도 합니다. 저도 부산에 찾기 전에 인터넷에서 해동용궁사에 대해서 조사를 할 때 멋진 사진들을 많이 보았기 때문에 이렇게 방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궁사로 가는 길입니다. 가는 길은 조금 오르막이 있는 길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있습니다. 저는 용궁사를 걸어서 갔는데 용궁사로 가는 길은 따로 인도가 있지 않습니다. 주말에 가서 사람이 굉장히 많아서 차도 굉장히 많았는데 걸어서 가는 길이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걸어서 가실 때는 이러한 점을 염두해 두셔야 할 것 같습니다. 주변에 풍경은 매우 좋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 길을 통과하면 이렇게 용궁사를 알리는 표시가 나오게 됩니다. 이러한 조각상과 같은 것은 에쁘게 잘 꾸며놓은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가들을 지나서 오게 되면 십이지상을 볼 수 있습니다. 십이지상 조각상들이 쭉 서있습니다. 그리고 특이한 것이 십이지상 조각상들에 동전을 올려놓고나 꼿아놓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자신의 띠에 해당하는 동물에 그렇게 하는 것 같은데 그렇게 동전을 올어놓은 것이 썩 좋아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절에서는 어째든 수익원이 되는 것 같아서 제지하는 것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들어가면 호수에 동전을 던지는 것도 있는데 냄비 같인 생긴 곳에 넣으면 좋은 일이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끼리상 뒤로 십이지상에 대한 설명을 보실 수 있습니다. 조각이 예쁘게 잘 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궁사의 전체적인 모습입니다. 규모가 꽤 크고 예쁘게 건축물들이 지어져 있습니다. 바다를 끼고 절벽과 같은 곳에 지어져 있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바라보면 절경이 펼쳐져 있습니다. 주말이기 때문에 사람이 굉장히 많아서 사진을 어디서 찍던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통로가 좁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사람이 없는 날이나 시간에 찾아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돌에 앉아서 바다를 구경하면서 쉴 수 있습니다. 해동용궁사에 대한 사진도 그리 많지는 않네요. 아마도 용궁사에 대해서 검색해보시면 좀 더 많은 자료를 얻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용궁사를 구경하면서 많이 돌아다녔기 때문에 다리가 아팠는데 다시 해운대로 돌아오는 버스를 탔을 때 사람이 굉장히 많았기 때문에 앉아서 갈 수 없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리가 대중교통을 이용하신다면 용궁사에서 좀 쉬고 나서 다리가 아프지 않을 때 다시 버스를 타러 가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해동용궁사를 끝으로 부산여행을 마치게 되었습니다. 다음날 KTX를 타고 다시 서울로 올라왔습니다. 돌아와서 힘들어서 우선 삼겹살을 먹으면서 영양을 보충해 주었습니다. 부산이 대중교통이 잘 되어있기는 하지만 확실히 자동차로 이동하는 것보다는 대중교통은 힘이 들고 제약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함으로써 느낄 수 있는 것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 여행기가 다른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고 다음에 다른 여행기로 다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