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슬리 1차 클로즈베타 테스트 완전 분석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하세요. dingpong 입니다. 오늘은 헉슬리의 1차 클로즈베타 마지막 날이네요.

5일간 진행되었던 테스트에서 아쉬움도 남고 기대감도 남고 여러 기분이 교차합니다.

제가 많은 부분을 지적하고 있고 앞으로도 많은 부분에 대해서 건의를 하고 지적을 할텐데

우리나라를 대표 할 수 있는 헉슬리가 되길 바라기 때문에 이렇게 글을 또 쓰게 되었습니다.

다음 테스트 할 때는 저도 컴퓨터 사양을 좀 올리고, 헉슬리도 최적화가 좀 더 되서

위의 스샷과 같은 화면에서 전혀 끊김 없이 게임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단 생각을 합니다!

오늘도 긴급전장에 들어가서 한판을 하였지만 최저 옵션을 하고도 총을 사용 할 때 너무

끊기기 때문에 도저히 싸울 수가 없어서 퀘스트만 주로 혼자 하고 나오게 되는 것 같아요.

오늘은 저번에 말씀드린대로 다른 게임에서는 보기 힘든 라이선스(라이센스가 아닐까

생각하지만 헉슬리 UI가 그렇게 되어있네요.)시스템에 대해서 주로 알아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UI에 대해서 쓸 때 한번 보여드린 라이선스 화면입니다. 라이선스는 처음에 어떤

직업을 선택하느냐 근접, 전천후형, 원거리형으로 나뉘게 됩니다. 근접은 주로 샷건 계열의

무기를 사용하게 되며 전천후형은 일반 총과 같은 형태, 원거리형은 스나이퍼 계열의 무기를

사용하게 됩니다. 제가 선택했던 근접형도 샷건 말고 2,3가지 다른 총의 라이선스도 배울수

있기 때문에 여러 종류의 총을 사용하여 적과 때와 장소를 가려 효율적이게 쓸 수 있습니다.

다만 그렇게 되면 상위 랭크의 총을 사용하기 힘들어지기 때문에 무기의 힘만으로 따지면

밀릴 수도 있으니, 그런 점을 생각하면서 캐릭터를 육성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본 라이선스 시스템은 저에겐 무척 익숙합니다. 그건 전에도 언급한 적이 있는

플래닛사이드라는 게임을 통해 MMOFPS를 접해 봤기 때문입니다. 플래닛사이드도

MMOFPS게임으로 진형을 정해서 서로 행성을 점령하고 각종 탱크, 우주선, 보병끼리

전투를 하는 게임입니다. 헉슬리를 하면서 플래닛사이드와 개인적으로 많이 비교하고

아쉬워하기도 하고 좋아하기도 합니다. 플래닛사이드란 게임을 재미있게 해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MMOFPS에선 싸워서 레벨을 올리거나 하면 어떤 스탯치를 주는 것이 아니라

저런 라이센스 포인트 개념의 포인트를 줍니다. 그것을 가지고 모아서 여러 가지 종류의

무기를 사용 할 수 있고 탈 것의 라이센스를 획득하여 타고 다니면서 전투를 할 수 있고

그렇습니다. 헉슬리는 플래닛사이드와 같이 이러한 시스템을 비슷하게 적용을 하고 있긴

하지만 자유도가 다소 떨어지는 편입니다. 왜 자유도가 떨어지냐 하면, 플래닛사이드에선

직업에 상관없이 라이센스 포인트로 라이센스만 익히면 어떤 무기든, 어떤 장비든 입고 타고

싸울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총도 아무때나 돈 안들이고 자신이 쓰고 싶은 것을 쓸 수 있죠

하지만 헉슬리는 달라서 처음에 선택한 직업의 총 종류 밖에 쓸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탈 것에 대해서는 그런 제한이 있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총이 다른 MMORPG의

아이템과 같게 되기 때문에 라이센스가 있더라도 그 등급에 맞는 총을 구해서 장착하지

않는다면 라이센스가 쓸모가 없는 것입니다. 플래닛사이드는 전장 상황에 따라 이런저런

총도 바꾸면서 싸우지만 헉슬리는 레벨을 올릴 때 까지는 거의 1,2가지 총만 사용하면서

지루하게 사냥을 지속해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많은 분들이 지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종 라이센스 화면입니다. 자동차부터 파일럿 라이센스까지 있습니다. 클로즈 베타가

진행됨에 따라 이런 탈 것을 타고 전투를 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려 봅니다. 그렇게 되면

워록과 비슷한 형태의 전투도 헉슬리에서 가능 할 수 도 있겠네요. 음.. 생각해보니 얼마전에

데모로 플레이 해본 “Enemy Territory – QUAKE Wars” 와 비슷한 분위기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 다시 찾아서 봐도 분위기가 왠지 매우 비슷하네요.

현대전 FPS 분위기가 비슷하긴 하지만요. 헉슬리가 기대되는 분들은 저 게임 데모라도

해보시면서 연습을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외에 라이센스 입니다. 지휘 라이센스와 특수 라이센스가 있습니다. 지휘 라이센스는

스쿼드에 주로 적용 되는 라이센스 스킬들이며, 특수 라이센스는 서브 적인 역활을 하는

라이센스 입니다. 해킹 라이센스를 올려봤는데 저는 어디에 어떻게 쓰는 건지는 알 수가

없었습니다^^; 플래닛사이드에서는 점령전을 할 때 사용이 되었었는데 긴급 전장에서

점령전을 해보지를 못해서 정확한 것은 알 수가 없네요. 설명이 좀 더 자세하게 나와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마구 듭니다.


라이센스를 구입 할 수 있는 심사관 입니다. 플래닛 사이드 같은 경우에 고위 라이센스 같은

경우엔 다른 여러 가지 라이센스가 있어야만 하거나 레벨이 높아야 취득이 가능 하도록

설정 되어 있어서 취득이 까다로운데 헉슬리의 경우에는 단순한 트리 구조를 그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라이센스 취득 해제를 한 후 다른 라이센스를 쉽게 배울 수 있다면

어느 정도 자유도가 해소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나중에 와우 특성치 초기화 처럼

그런 시스템이 나올 것 같기도 합니다. 유료 아이템으로 나올 가능성이 많을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헉슬리 1차 클로즈 베타에 대한 분석글을 마치려고 합니다. 지금까지 4편에 걸쳐

분석글을 적어 봤는데 잘 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처음 이렇게 게임을 주제로 장문의

글을 적은 것이라 부족한 면이 많았을 줄 압니다. 이렇게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 더 좋은 글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헉슬리가 앞으로 더 좋은 게임으로 만들어져서 세계에 수출 되고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게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