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대한항공

[일본전국여행] 인천공항에서 삿포로 대한항공 #1

여행 출발

JR 패스 14일권을 이용하여 일본 전국 여행을 출발하는 날입니다.
지금까지 여자친구(현 와이프)와 여행을 주로 갔었는데,
이번에는 처음으로 혼자 떠나는 해외 여행이 되었습니다.
혼자 해외 여행가는 것도 처음인데 15박 16일로 길게 여행을 간다고 생각하니
처음에는 살짝 긴장이 되기도 하였지만 무척 설레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대한항공 체크인

인천 공항에 도착하여 티케팅을 하였습니다.
WEB이라고 수기로 써있는 것을 보니 WEB체크인을 해서 사전에 좌석을 지정했었습니다.
이전 글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델타항공 7,500마일을 사용해서 편도 표를 예약하였습니다.
그리고 오는 편은 아시아나 15,000마일리지를 사용해서 요나고에서 귀국하였습니다.
이렇게 한 이유는 우선 델타항공 마일리지가 있었고, 항공 비용을 아끼기 위함이었습니다.
지금은 이전보다 더 저가항공도 많아지고 항공편도 많이 있기 때문에,
저가항공으로 인아웃 다르게 하여 결제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라운지 이용


여자친구는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는 신용카드가 없었기 때문에, 라운지를 이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혼자 여행을 떠난 이때 처음 공항 라운지를 이용해봤었습니다.
그 동안 호텔 클럽 라운지는 꽤 이용을 해봤기 때문에, 그리 긴장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어떤 라운지였는지 기억이 잘 안나긴 하지만, 탑승 전에 쉬고 먹고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지금은 다이너스 카드나 비자 인피니티 등급의 카드로 가족카드까지 발급받아서,
여행 다닐때마다 라운지를 잘 이용하고 있어서 더 쾌적한 여행이 되고 있습니다.

인천에서 삿포로까지의 비행

제가 삿포로까지 타고 갈 비행기 입니다.
2층이 살짝 있는 외형을 보니 보잉 747-400인 것 같습니다.
인천에서 오전에 삿포로로 출발하는 항공편의 경우 보통 큰 비행기가 출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삿포로가 아무래도 일본에서는 가장 멀기도 하고, 이용하는 승객이 많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인천에서 삿포로까지 비행시간은 이륙후 2시간 20~30분 정도이고,
반대로 삿포로에서 인천으로 올 때의 비행시간은 이륙후 2시간 40~50분 정도 입니다.
이렇게 차이나는 이유는 바람의 영향과 지구가 동쪽으로 자전하고 있기 때문에,
동쪽으로 가는 삿포로 행은 더 빨리 도착하는 것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삿포로 행은 큰 비행기로만 탑승하였고, 편도로 약 10회 정도 탑승 했던 것 같은데,
딱히 터뷸런스나 흔들림을 특별히 크게 느껴보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대한항공 기내식


인천 출발 삿포로 도착편의 대한항공 이코노미 기내식입니다.
2개 중 1개를 선택할 수 있었는데, 소고기로 골랐던 것 같습니다.
2015년도 2월달이기 때문에 최신과는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저 멜론 젤리의 경우 몇 년째 보는 것 같긴한데, 아마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고추장을 받아서 식사 중 먹고 남는 경우, 여행 중 요긴하게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삿포로 신치토세 공항


삿포로 신치토세 공항에 도착하여 입국 심사를 받고 짐을 찾고 나와서 국내선쪽으로 갑니다.
보통 입국 심사를 받는데 그렇게 오래 걸린 기억은 없는 것 같습니다.
가능하다면 비행기 앞쪽에 앉는게 입국 심사 시간을 줄일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지문과 사진을 따로 하고 입국 심사대에서는 입국 심사만 할 수 있게 되서 더 빨라진 것 같습니다.


국내선이 있는 쪽에 상점들도 많이 있고, 지하철을 탈 수 있는 곳도 있습니다.
신치토세 공항의 경우 다른 공항들에 비해서 상점, 먹거리, 즐길거리가 무척 많은 편인데요.
자세한 것은 공항 홈페이지가 한글을 지원하니 참고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삿포로 신치토세 공항 온천

무려 국내선 터미널빌딩 4F에 꽤 큰 온천 시설도 있는 것 같네요.
저도 치토세 공항을 꽤 많이 가봤는데 온천 시설 같은 것은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http://www.new-chitose-airport.jp/ko/spend/relax/spa/

삿포로 역으로..


2월이기 때문에 삿포로 역으로 가는 JR 전철 안에서는 눈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전철과 다르게 창문이 큰게 인상적입니다.
이 날은 전철에 사람이 많아서 삿포로역까지 서서 갔던 것 같습니다.
약 40분 조금 안되기 걸리기 때문에 서서 가더라도 크게 힘들지는 않습니다.
서서가는게 싫다면 추가 요금을 조금 더 지불하고 지정 좌석을 탈 수도 있습니다.
치토세 공항에서 오타루역까지도 바로 갈 수도 있습니다.

    No more articles in this section

[삿포로여행] KE765 대한항공 인천, 삿포로 – 비지니스 (기내식 위주)

델타 마일리지 3만을 이용하여 인천 – 신치토세(삿포로)를 예약하였습니다.
월요일 출발, 금요일 귀국 일정이었고 왕복 모두 보잉 777-300ER 슬리퍼 시트였습니다.
비지니스 석이 꽤 많은 항공기였는데, 출발시에는 비지니스석 다 해서 단 4명만 탑승을 하였고,
올때도 많은 좌석이 비어서 운항을 하였습니다.
퍼스트에는 올 때 갈 때 아무도 없었습니다.갈때 제공받은 기내식입니다.
간장게장과 소고기중 선택할 수 있었는데, 소고기를 선택하였습니다.


귀국시 KE766 편에서 제공받은 기내식입니다.
비빔밥과 햄버거 스테이크 중에서 고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햄버거 스테이크가 더 좋은 것 같습니다.

가다가 다른 비행기 만난 사진도 올려봅니다^^
감사합니다.

인천 – 칭다오 KE 841 842 대한항공 이코노미석

인천과 칭다오 사이에 운영하는 KE 841, 842 노선을 이용하였습니다.
출발은 2월 22일이고, 귀국은 2월 28일 일정으로,
가격은 마일리지 70% 적립되는 조건의 요금으로 19만원 + 텍스로 이용하였습니다.
로블 카드에서 제공하는 1+1 쿠폰을 사용하며 한명 분인 19만원이 무료로 처리되었습니다.

사진이 한장이라도 있으면 좋겠는데, 귀차니즘이 발동되서 딱히 올릴만한 사진이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제가 알기로 칭다오까지 운행하는 유일한 큰 비행기라고 알고 있습니다.
A330 인데, 올때 갈때 모두 거의 빈자리 없이 꽉 찼습니다.
출발하는 날 오후 1시 10분, 돌아오는날 오후 3시 비행기로 비행시간이 개인적으로 매우 좋았습니다.

좌석은 뉴이코노미석? 이었고, 액정도 크게 있어서 볼거리도 많고 좋았습니다.
그러나 가까운 거리니 만큼 기내식은 다소 부실하게 나오니 감안 하셔야 하는 부분일 것 같습니다.
참고로 저는 출발 당일이 생일이라서 미리 기념일 케익 요청을 해서 받아서 바로 다 먹었는데 맛있었습니다.
거리가 짧기 때문에 출발하기 전부터 기내 면세점 주문을 받으며, 출발하면 기내식부터 지급하게 됩니다.
승객은 대부분 한국인이 많은 것 같고, 중국인 일부와 소수의 환승하는 일본인 정도가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중국편이지만 비행기 안에서는 중국어로 얘기하는 말을 거의 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인천에서 칭다오로 갈때는 활주로 혼잡으로 인한 대기 등, 올때는 준비가 늦어졌는지 탑승 지연으로 인한 딜레이로 인해
각각 약 20~30분 정도씩 도착 시간이 늦었던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